티스토리 툴바





오래된 필름을 정리하다 발견한 2005년의 어느날 기록...

야웅군이 나랑 같이 산지 1년 조금 지난 시간 아버지가 병원에 있을때...

아버지는 야단을 치거나 혼내지 않으니 늘 집안을 휘젓고 다니다 나한테 혼나면 항상 커텐뒤로 숨어 버리던 야웅군...

가끔 오래된 사진은 잊고 있었던 기억을 되살려 준다.

그것이 좋은 기억이든 나쁜 기억이든 흔히 말하는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되살아 난다.


이 날도 나한테 한소리 듣고 꿍해서 커텐뒤로 들어가 혼자서 떠들고 있었다.

머라고 떠드는 걸까 ??? 늘 궁금하다...

'사진으로 말걸기 > 필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야웅군 무슨 생각 중이니 ???  (8) 2012/06/23
필름카메라 속의 야웅군 #2  (18) 2012/05/14
필름카메라 속의 야웅군.  (22) 2012/05/09
Contax G2 - 거리의 악사.  (17) 2011/11/13
Contax G2 - 바다 산책.  (34) 2011/10/12

아래는 페이스북 댓글 서비스 입니다. 페이스북 이용하시면 한번 사용해 보세요.



글 처음으로


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. 불펌을 금지합니다.


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