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Photo and Story

누워서 그냥 도도하게 바라 보기. 본문

고양이를 부탁해/야웅군

누워서 그냥 도도하게 바라 보기.

츤데레 Raycat 2010.09.02 08:00




그러니까 말이지. 내가 접시를 떨어뜨리면서 멀 하나 쏟았다.
정리하느라 바닥을 닦고 있는데 사람을 저렇게 보고 있다.


머랄까 눈빛이 음 그러니까 기분이 이상하다.
꿈쩍도 하지않고 저러고 그냥 사람을 보고 있다. 잠을 방해한건가 ???
마치 나를 한심하다는듯이 보고 있다.


헌데 좀 많이 건방지구나... 내가 정말 고양이의 하인처럼 느껴진 어느 하루....
솔직히 너무 거만해 보여서 딱밤 1대 그런눈으로 사람을 보지말라구.
비도오고 바람도 많이 부네요. 조심해서 다니세요.


신고
68 Comments
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