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툴바







그러니까 말이지. 내가 접시를 떨어뜨리면서 멀 하나 쏟았다.
정리하느라 바닥을 닦고 있는데 사람을 저렇게 보고 있다.


머랄까 눈빛이 음 그러니까 기분이 이상하다.
꿈쩍도 하지않고 저러고 그냥 사람을 보고 있다. 잠을 방해한건가 ???
마치 나를 한심하다는듯이 보고 있다.


헌데 좀 많이 건방지구나... 내가 정말 고양이의 하인처럼 느껴진 어느 하루....
솔직히 너무 거만해 보여서 딱밤 1대 그런눈으로 사람을 보지말라구.
비도오고 바람도 많이 부네요. 조심해서 다니세요.


아래는 페이스북 댓글 서비스 입니다. 페이스북 이용하시면 한번 사용해 보세요.



글 처음으로


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. 불펌을 금지합니다.


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.